명의주도와 한-중 보건의료협력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19일 중국 상하이촹셴왕뤄과기유한공사 명의주도(上海创贤网络科技有限公司 名医主刀, 이하 ‘명의주도’) 본사에서 명의주도와 한-중 보건의료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명의주도는 2015년에 설립된 온라인 플랫폼으로, 환자-의사 간에 온라인으로 연결해주는 중국
‘O2O(Online to Offline)’ 스타트업 기업이다. 현재 6400여개 병원, 1만4200여명의 의사와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매월 5000건 이상의 환자 수술을 성사시키면서 초고속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회사다.

진흥원은 이번 명의주도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중국에 한국 의료의 우수성을 보다 적극적으로 알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 기관이 보유한 자원과 강점을 활용하여 양국 의료와 보건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 파트너 발굴과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하는 것은 물론 나눔의료, 의료학술교류, 보건의료 공동연구 등 다양한 협력사업을 발굴, 추진한다.

특히 명의주도를 통해 한국 의료를 이용하는 중국 환자의 기초정보를 한국 정부의 정책지원 목적을 위해 공유하는데 합의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는 것이 진흥원의 설명이다.

진흥원은 이러한 정보를 점차적으로 축적하여 한국의료의 중국 진출에 보다 체계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진흥원은 업무협약식에 이어 보건복지부의 후원으로 명의주도와의 첫 번째 협력사업으로 추진하는 나눔의료 기념식도 함께 가졌다.

나눔의료 기념식에는 보건복지부 이민원 해외의료사업지원관과 JK성형외과 장경원 전무이사 등이 함께 참여했다.

이번 나눔의료는 진흥원과 명의주도가 지난 1월부터 함께 준비해 왔으며, 첫 번째 나눔의료 수혜대상은 2008년 중국 버스 폭발사고로 얼굴과 전신에 극도의 화상을 입은 32세의 여성환자 주쥐안이(朱隽怡) 씨다.

업무협약과 나눔의료를 위한 진흥원 대표단을 이끈 염용권 기획이사는 “연간 18% 수준의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중국 보건의료 시장의 잠재력을 고려할 때 명의주도와 같은 중국의 우수한 보건의료 플랫폼과의 협력은 필수 불가결한 선택”이라며 “다양한 분야에서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양국의 보건의료 발전에 기여하고, 중국에 한국 의료를 보다 깊이 심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진흥원은 올해 하반기에도 명의주도와 함께 나눔의료, 의료학술교류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문: http://www.dailypharm.com/News/226778

JK 메디컬 선행릴레이

2008년 5월 5일, 중국 상해에서 발생한 버스 폭발사고로 얼굴과 전신에 심각한 화상을 입은 32세 여성 주쥐안이(朱隽怡)가 한국에 방문, 치료의 첫 발을 내딛었다.

주쥐안이는 한국 보건 산업 진흥원(원장 이영찬)과 중국의 환자와 의사를 연결시켜주는 스타트업 기업 명의주도가 함께 기획한 나눔 의료의 주인공이다. 십 여년, 수십 차례에 걸친 수술을 거치면서 몸과 마음도 모두 지친 주쥐안이는 한국으로의 원정 수술을 망설였지만 JK 성형외과(원장 주권)의 우수한 치료기술과 진심어린 조언에 맘을 움직여 치료에 응하기로 결심했다.

한국을 방문, JK 성형외과의 각 파트별 의료진과 장시간의 상담을 한 주쥐안이는 본인의 수술에 대한 궁금점, 경과, 방법 등에 대해 상세하게 묻고 듣는 질의시간을 가졌다. 마지막으로 JK성형외과의 주권 대표 원장과 만남의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주권 원장은 주쥐안이와 만난 자리에서 수술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고 있는 환자를 따뜻하게 다독이며 환자 입장에서 우선적으로 생각하는 치료를 펼쳐나갈 것을 약속했다.

JK 성형외과는 개원 이후 사회공헌의 일환인 ‘New Face New Dream(이하 NFND)’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왔다. 이는 ‘나눔봉사’ 뿐만 아니라 우수한 선진의료기술을 통한 전 세계 저소득층, 한부모 가정 등 사회의 사각지대에 있는 이들을 돕는 캠페인이다.

난치성 화상, 안면 기형 등의 질병을 앓고 있는 청소년에게 무료로 수술을 지원하고 해외 의료봉사활동을 시행하기도 하며 국내외에서 다양한 나눔을 통해 국격을 높이는 의료기관으로 알려졌다.

일회성에 그치는 봉사가 아닌 지속적으로 국내외의 어려운 이들에게 관심을 가지고 특히 고가의 치료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각지대에 놓인 환자들에게 온정의 손길을 내미는 JK 성형외과의 지속적인 선행 릴레이가 우리 사회의 따뜻한 일면을 보여주는 사례로 자리잡고 있다.

본문: http://hei.hankyung.com/hub02/201706130275q

명의주도와 의학의창 파트너쉽

중국내 최대 이동의료수술 플랫폼인 명의주도와 의학학술지 발간과 온라인 교육을 통하여 중국 의사교육 플랫폼을 구축한 의학의창은 2016년 손을 잡았습니다.

2016년 8월25일, 명의주도와 의학의창은 “국제외과명의지창(国际外科名医之窗)”라는 이름의 프로젝트를 공동 진행하기로 하면서 MOU를 체결하였는데, 이는 중국의 100만 명의 외과의사들을 위한 교육의 장이 지속적으로 열리게 되었음을 의미합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중국 외과의사들은 국제적으로 공인된 외과학술지의 중문판을 볼 수 있게 되었고, 제공받게 되었고, 외과 수술 사례, ACC외과학회도표와 외과수술동영상을 제공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중국내 외과전문가의 수술 및 경험, 외과전문의와 환자의 커뮤니케이션 기능, 외과 의료분쟁 등 풍부한 커리큘럼도 제공됩니다.

의학지창 CEO 장징, 웨이커(威科) 중국의학 총감독 천타오 박사, 명의주도  ​CEO 쑤슈

“국제외과명의지창”은 편찬위원회에 소속된 중국내 정상급 외과 전문가집단과 12만 명의 외과전문의 그룹과 함꼐 중국내 최고 수준의 임상연구 조직 CRO를 조직하고, 각종 임상연구프로젝트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장징 총경리 및 쑤슈 총경리는 이 프로젝트가 사실성 연구, 유효성 및 안전성 평가 등 중국 외과의사의 임상기능 및 임상연구수준을 끌어올리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